메뉴 닫기

라이브 서울

VOD > 역사강좌
[우리전통문화배우기]민화 배우기
  • 3,712
  • 6
민화에 묻어난 조상들의 향기



강사 : 채여진 학예연구관 / 가회박물관



민화는 생활 주변 및 현실의 모든 물상들을 제한 없이 그 소재로 하고 있으며, 현실뿐만 아니라 상상의 내용, 전설과 설화 등 무한한 소재들이 그려져 왔다. 문살과 창호지에도 여러 가지 장식적인 문양이나 그림 혹은 꽃이나 나뭇잎을 덧붙일 만큼 잔잔하고 은은한 아름다움을 추구했던 우리 선조들은 다락문이나 벽에도 산수화 몇 폭을 붙여 방 안 분위기를 한결 북돋았다. 민화에는 어떤 종류가 있는지 알아보고 민화를 직접 그려본다.



ㆍ모란 부채그리기 : 부채, 한국화 물감, 물감 붓, 물 붓, 물통

민화란?
조선 후기부터 일제까지 유행했던 서민, 양반 계층에서 그려졌던 그림
그림의 소재를 통해 소망을 담아 상징성을 지니고 있다.

민화 그림의 소재
동물, 곤충, 새, 꽃, 상상의 동물 등 다양한 소재가 그림의 소재로 사용되었다.

'뽄'그림
민화는 속칭 '뽄그림'이라고 하여 일정한 문인화나 도화서 화공들의 그림이 본에 의해서 반복적으로 그려졌다.



모란 부채 그리기
① 부채에 그려진 본의 선 안을 옅은 색으로 채운다.
② 바림을 내기 위해 물감이 마르기 전에 진한 색을 칠한다.
③ 물붓에 물을 적셔 진한 물감이 자연스럽게 번질 수 있도록 가장자리를 펴준다.
④ 녹색 물감을 이용해 줄기와 잎을 표현한다.
⑤ 꽃의 진한 물감이 마르면 꽃 수술을 찍어 마무리 한다.

[제작일시 : 2007.09.21]
전통문화배우기는 잊혀지고 있는 고유의 전통문화를 발굴함으로써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전통예술을 널리 보급하는 계기를 마련합니다.

이미지 역사강좌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