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라이브 서울

VOD > 복지/여성/가족
혼자 남은 할머니가 아들에게 쓴 편지
일시 : 2019-03-25(월)
  • 556
  • 0

네가 없으니 텅 빈 집안이 더 허하게 느껴진단다.

 

 불의의 사고로 아들을 잃고 일순간에 혼자 남게 된

이경숙(가명·83) 할머니가 아들에게 쓴 편지.

 

출처 : 국민일보 취재대행소 왱

이미지 복지/여성/가족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