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라이브 서울

VOD > 소통방통
소통방통(18.01.03.수 988회)-(새해 첫 ‘꿈새김판’ 문안 공개)
일시 : 2018-01-03(수)
  • 213
  • 0

13일 수요일 아침입니다.

어제, 새해 첫 출근 어떠셨나요?

새로운 다짐과 함께 힘차게 맞이하셨나요?

 

우리시 시민소통담당관에서

시민들의 새해 첫 출근길에 맞춰

서울도서관 외벽에 꿈새김판을

새 문구로 단장했습니다.

 

우리 모두의 새 출발이 힘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글귀에 고스란히 담겨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함께 보시죠.

‘2018년 한해를 시작하며 나누고 싶은 희망의 이야기를 주제로 진행된

꿈새김판 신년 문안공모전에

1,336건의 문안이 접수됐습니다.

 

우리시는 시인과 교수, 기자, 광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문안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대상을 포함한 당선작 총 6편을 선정했는데요.

 

대상을 수상한 문안은

시민 하정윤씨의

봄이 말하네, 그대 앞길 따스히 데워 놓았다고입니다.

시민 하정윤씨의 문안은

오는 2월말까지 서울도서관 정문 외벽에 전시되는데요.

 

서울꿈새김판 문안선정위원회는

만물의 탄생을 연상시키는 봄이

사람들의 새 출발을 응원하며 기다린다는 의미로,

새해를 맞은 시민들의 새 출발이 따뜻하고 평안하길 바라는 마음이 잘 담겼다고 선정 사유를 밝혔습니다.

 

당선 문안에 담긴 위로와 격려의 의미를

시각적인 이미지로 잘 전달하기 위한 작업은

종합광고업체 이노션의 재능기부로 진행됐습니다.

 

한편, 우리시 시민소통담당관은

2018년 꿈새김판의 봄편 공모를 2월 중 진행할 계획입니다.

2016429일에 개관한

플랫폼 창동 61’.

 

61개의 형형색색 컨테이너로 이뤄진

복합문화공간이죠.

 

공연장과 녹음실, 합주실

그리고 뮤지션들의 작업실 등

창동만의 고유한 음악생태계가 살아있는 곳입니다.

 

올해 개장 2주년을 앞두고

플랫폼 창동 61’의 공식 로고송 공모전이

진행 중인데요.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합니다.

---------------------------

우리시 동북권사업반은

플랫폼 창동 61’ 공식 로고송 공모전을

오는 34일까지 진행합니다.

 

음악과 라이프스타일이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을 주제로,

30초 내외의 가사가 있는 창작곡을 접수받고 있는데요.

 

한 참가자 당 1곡의 작품을 접수할 수 있으며

팀 접수도 가능합니다.

 

심사기준으로 로고송 곡의 창의성과

주제와 가사의 적합성, 전체적인 완성도 등을 보는데요.

 

개장 2주년을 앞두고 진행하는 만큼

대상, 최우수상, 참가상 등

시민들에게 다양한 상금과 부상 등의 혜택을 줄 예정입니다.

 

대상을 수상한 로고송은 4월부터 하루 10번 이상

플랫폼 창동 61에서 울려퍼질 예정이며

시민 대상 교육 프로그램과 행사 등에도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입니다.

 

관심있는 사람 누구나,

플랫폼 창동 61 공식 홈페이지에서

공모전 신청서를 내려 받아 이메일로 접수하면 되는데요.

 

접수 마감은 34일까지며,

결과는 328일 홈페이지 공지 또는 개별 연락을 통해 발표됩니다.

11일 신정이 지나고,

다가오는 올해 첫 연휴는 2월 설날이죠.

 

이번 구정은 216일 금요일인데요.

우리시 총무과에서

올해 설날연휴 당직근무 희망자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214일 수요일부터 218일 일요일 중,

당직 근무를 희망하는 직원,

77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하고 있는데요.

 

당직을 희망하는 직원분들은

희망근무일과 이름을

총무과 김도영 주무관에게 이메일 보내셔야 합니다.

 

연휴 당직을 지원한 직원에게는

1년간 당직 면제라는 혜택이 주어지니까요.

~ 고민해서 신청하시면 좋겠습니다.

 

제가 보니까

이미 214일은 마감이 되었는데요.

날짜별 신청 가능 인원은

시업무공지에서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1월 첫째 주 가정의 날 수요일입니다.

오늘 하루도 즐거운 일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