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하단영역 바로가기
메뉴닫기
VOD > 기자브리핑
그린뉴딜 추진을 통한 2050 온실가스 감축 전략 기자설명회
일시 : 2020-07-08(수)    10:50 ~ 11:45   | 장소 : 브리핑룸
677
2

일시 : 2020년 7월 8일 (수) 오전 11시
장소 : 2층 브리핑룸
내용 : 그린뉴딜 추진을 통한 2050 온실가스 감축 전략 기자설명회
'서울판 그린뉴딜'로 경제위기.기후위기 동시극복
 - 건물.수송 등 5대 분야 집중해 2050년 ‘탄소배출 제로’ 도시로…2조6천억 투입
 - 그린뉴딜로 2만6천개 일자리 창출, 사람?자연?미래가 공존하는 살기 좋은 지속가능 도시로
 - 경로당?어린이집 등 노후 공공건물 그린리모델링, 건물온실가스총량제 최초 도입
 - 관용차?시내버스?택시, 전기?수소차로 전면 교체, 모든 공공시설에 태양광발전 추진
 - 폐기물 발생 원천 감량?자원화 ‘순환경제’로 '25년까지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화

□ ‘서울판 그린뉴딜’의 전략은 ?건물 ?수송 ?도시숲 ?신재생에너지 ?자원순환 5대 분야를 집중 추진해 경제위기와 기후위기에 동시에 대응하고, 사람?자연, 미래가 공존하는 살기 좋은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것이다.

□ 핵심적으로, 서울지역 온실가스 배출의 약 94%를 차지하며 3대 주범으로 꼽히는 건물(68.2%), 수송(19.4%), 폐기물(6%)로 인한 배출을 선제적으로 줄인다. 도시숲을 확대해 배출된 온실가스를 흡수하며,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 전략을 동시 다발적으로 병행한다.

□ 예컨대, 경로당, 어린이집, 보건소 같이 취약계층이 많이 이용하는 노후 공공건물 241개소부터 에너지 효율을 제로에너지건물 수준으로 높이는 ‘그린 리모델링’을 대대적으로 시작한다. 내년부터 연면적 1천㎡ 이상인 시 공공건물은 건물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제한하는 ‘건물온실가스총량제’도 도입한다. 민간 신축건물에 대한 ‘제로에너지건축(ZEB “제로에너지건축(Zero Energy Building)”은 단열·기밀성능 강화를 통해 건축물 에너지 사용량을 저감(패시브)하고,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설비로 에너지를 생산(액티브)하여 에너지소비를 최소화하는 건축물을 의미한다.
) 의무화’도 정부 로드맵보다 2년 앞당겨 '23년 시작한다.

□ 서울시 관용차량과 시내버스, 택시는 단계적으로 전기차?수소차로 전면 교체한다. '35년부터는 배출가스가 ‘0’인 전기?수소차만 등록 가능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고,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내에서는 전기?수소차만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다. '50년부터는 서울 전역에 전기·수소차만 운행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 개정을 정부와 국회에 요청할 예정이다.

□ 또, 서울시가 추진 중인 ‘3천만 그루 나무심기’를 '22년까지 완료해 안전한 그린 쉼터로서 공원의 역할을 강화한다. 상하수도시설, 도시철도시설 등 공공시설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한다. 폐기물 발생을 원천적으로 줄이고 발생된 폐기물은 자원화하는 ‘순환경제’를 통해 '25년까지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화를 실현한다.

□ 서울시는 이 과정에서 ‘그린뉴딜’ 산업을 부흥시켜 '22년까지 총 2만6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박원순 시장이 ?CAC 글로벌 서밋 2020?에서 선언한 ‘2050년 탄소배출 제로(Zero) 도시’를 실현한다는 목표다.
  ○ 이번 전략은 앞서 6월 초 열린 ?CAC 글로벌 서밋 2020?에서 선언한 ‘2050년 탄소배출 제로도시’ 실현을 위한 로드맵이다.
  ○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시가 지난 8년 간 선도적으로 추진해온 기후·환경 정책을 업그레이드하고, 전문가?시민단체의 정책제안, 거버넌스를 통한 정책발굴, 두 차례의 시민 설문조사 등 7개월여 동안 준비를 통해 각계의 의견을 모아 마련했다.
  ○ 시는 실효성 있는 정책 발굴을 위해 작년 11월부터 전문가?시민단체 25인의 ‘기후행동포럼’(위원장 전의찬)을 운영하고 16차례의 회의를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4개 분야(건물, 수송, 폐기물, 에너지) 정책을 마련하였다.(5.28)

#그린뉴딜 #일자리창출 #그린리모델링 #온실가스총량제